Search
회원가입 로그인 MyPage 메일
장바구니 배송조회 이용안내 정보보호 고객문의 회사소개
 
ShoppingCategory
미술품(북한 그림)
북한주류
농산품/건강식품
버섯류(상황,영지)
공예품/주목나무/채반/소쿠리
민속인형 및 열쇠고리外
청자,골동품
원액(엑기스),액상제품
북한우표
[국산]경옥고
국내상품
Other Service
고객문의
보도자료/행사참여 사진
북한상식
일상사진
북한정보
자유게시판
현금영수증 신청란
Home > 커뮤니티 > 북한상식
제목
탈북자, 이제 '새터민'으로 불러주오
이름 운영자
작성일 2005-01-25 조회수 2700
지난 10여년간 북한이탈 주민을 일컬었던 '탈북자' 용어가 '새터민'으로 바뀌고 빠르면 올 상반기 전자 국어사전에도 등재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9일 탈북자란 용어가 거부감을 주는 등 부작용이 있어 용어 대체 작업을 해왔고 여론조사에서도 '새터민' 지지 여론이 가장 높았다고 말했다.

국어연구원의 최용기 박사가 제시한 '새터민'은 '새로운 터전에서 삶의 희망을 갖고 사는 사람'이란 뜻의 순 우리말로 정치적 색채가 없는 점이 높이 평가돼 왔다.

정부는 올해부터 이를 공식용어로 사용하고 관계법령 개정시 법률용어인 '북한이탈주민'을 '새터민'으로 변경하는 방안 검토 등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통일부는 작년 9월부터 '탈북자' 용어를 좀 더 친근하게 바꾸는 작업을 해왔다.

'새터민'은 지난해 말 전국 성인남녀 1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 53%를 기록, 최종 후보에 함께 오른 '이향민'을 14.3% 포인트 차로 눌렀다.

최 박사는 국어사전 등재 시기에 대해 "통일부의 국어사전 등재 요청이 있었으며 협조공문 발송 등 공식 요청을 해오면 국어연구원에서 논의를 할 방침"이라며 전자사전의 경우 빠르면 상반기에 등재가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종이사전 등재와 관련, 그는 표준국어대사전(국어연구원) 개정판이 2007년, 한글문화연구회의 갈레말 전자국어사전이 2006년에 발행될 계획인 만큼 시간이 필요할 것이며 사전출판 기관들도 등재 문제를 자연스레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새터민의 로마자식 표기는 'SAETEOMIN'으로 할 방침이다.

한편 북한의 '조선말대사전'은 남한에서의 월북자를 '의거 입북자'로 표기하면서 이를 "남조선의 반동적 통치나 사회제도에 반대해 의롭게 거사해 공화국 북반부로 들어오거나 들어가는 것"으로 설명하고 '의거 입북한 청년'을 용례로 들고 있다./연합

이전글 남북한이 다른 어휘상의 특징
다음글 북한의 언론매체
        
(0)